성남 기업 2019년 설연휴 계획조사 결과 발표

설 체감 경기는 전년보다 악화(61.2%)된 것으로 나타나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9/01/23 [20:35]

성남 기업 2019년 설연휴 계획조사 결과 발표

설 체감 경기는 전년보다 악화(61.2%)된 것으로 나타나

탄천뉴스 | 입력 : 2019/01/23 [20:35]

 
성남상공회의소(회장 박용후)가 지난 1월 11일부터 18일까지 7일간 관내 기업체(67개사 응답)를 대상으로 「2019년 성남지역 기업체 설연휴 계획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말을 포함한 평균 4.9일의 휴무일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무일은 2월 2일(토)부터 6(수)까지 총 5일을 계획하는 기업이 53.7%로 가장 많았다.
 
응답 기업의 58.2%가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었고 그 이유로는 취업 규칙 상 상여금이 없는 기업(74.4%)이 대부분으로, 상여금 외 기타 편의제공(10.3%), 경영악화 등 자금사정(12.8%)으로 지급하지 못하는 기업의 의견도 있었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41.8%)의 경우, 평균 기본급 대비 56.5% 금액을 지급할 예정이며, 일정 금액으로 지급 예정인 기업은 평균 27만5천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 체감 경기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28.4%), 전년보다 악화(61.2%)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성남상공회의소는 성남 기업 임직원의 의견을 직접적으로 청취할 수 있는 설문조사단‘성남상의 패널리스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패널리스트 가입문의는 성남상공회의소 대외협력부(031-781-7904)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