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무가선 저상 트램, 성공적 유치 지지 !!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8/12/28 [22:16]

판교 무가선 저상 트램, 성공적 유치 지지 !!

탄천뉴스 | 입력 : 2018/12/28 [22:16]

 


성남상공회의소(회장 박용후)는 성남시에서 국가공모사업으로 추진중인 판교 무가선 저상 트램 사업추진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IT·BT·CT·NT 및 융합기술 중심의 첨단 혁신클러스터 단지로 2011년부터 본격적인 입주를 시작하여 2016년 기준으로 1,306개사 74,738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는 판교테크노밸리의 경우 47,458명(전체 63.5%)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으나 총 23개 버스노선에 출퇴근 맞춤형 버스를 추가로 투입하고도 버스용량은 포화상태에 이르러 대중교통수단 부족으로 극심한 교통 불편을 겪고 있다.

더군다나 2022년 제3판교테크노밸리의 입주가 완료되면 167만㎡ 규모부지에 약 3,900개 기업, 약 20만명이 근무하는 초 매머드급 첨단산업단지가 탄생하게 되지만 현재의 교통체계로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성남상공회의소 박용후 회장은 “성남시가 금번 무가선 저상 트램 실증도시로 선정될 경우 최첨단 IT산업단지인 판교테크노밸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산업관광 활성화를 통한 외부 관광객 유입은 물론 성남시의 역점사업 중 하나인 아시아실리콘밸리 조기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관내 기업인 및 근로자를 대표하여 성남시의 숙원사업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시에서 제시한 트램 실증노선이 완공될 경우 성남도시철도 1호선 및 2호선 간의 연계를 통하여 성남하이테크밸리와 판교테크노밸리로 이어지는 첨단산업과 제조업간의 융합 환경이 개선되고 나아가 원도심과 신도심간의 지역 불균형과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