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정자동에 현대중공업통합R&D센터 건립 예정

현대중공업지주㈜)와 ‘공유재산 대부 계약’을 체결

이경희 | 기사입력 2018/11/22 [07:57]

성남시 정자동에 현대중공업통합R&D센터 건립 예정

현대중공업지주㈜)와 ‘공유재산 대부 계약’을 체결

이경희 | 입력 : 2018/11/22 [07:57]

 

▲   2022년 말 현대중공업㈜ 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가 건립될 분당구 정자동 4-5번지 일대        © 탄천뉴스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4-5번지 잡월드 잔여부지에 오는 202212월 현대중공업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가 건립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1121일 시청 회의실에서 현대중공업지주)공유재산 대부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시는 현대중공업 측에 23866규모의 정자동 4-5번지 시유지 사용권을 부여한다. 사용할 수 있는 대부 기간은 내년 8월부터 20년간이며, 추후 변경될 수 있다.

 

▲    2022년 말 현대중공업㈜ 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가 건립될 분당구 정자동 4-5번지 일대  © 탄천뉴스

 

 

현대중공업은 내년 8월부터 3500억원을 투입해 이곳 부지에 지하 5, 지상 19, 연면적 165300규모의 연구·개발센터를 짓는다.

. 완공 후 그룹에 속한 7개 계열사의 연구·개발인력 5000여 명이 이곳으로 이전한다.

 

특히 시는 대부 기간이 종료되면 감정평가로 해당 부지를 현대중공업에 매각한다.

 

성남시와 현대중공업은 앞선 20161215일 연구·개발센터 신축에 관한 업무 협약을 한 이후 경제 활성화 등을 고려해 지난해 1127일 건립 부지를 백현동에서 정자동으로 변경 협약을 했다. 이런 내용의 안건이 지난 416일 시의회를 통과하면서 이번 대부 계약이 추진됐다.

 

분당 정자동 잔여부지에 현대중공업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가 들어오면 일자리 8000개 창출, 26조원의 생산유발, 13조원의 부가가치 창출, 재산세와 지방소득세 등 연간 세수 105억원 확보 등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한편 수정 위례지구~판교 제1·2·3 테크노밸리~백현 마이스 산업단지~분당 벤처밸리~성남 하이테크밸리를 연계하는 지식기반 연구·개발센터의 핵심축을 형성해 성남을 아시아 최대 실리콘 밸리로 만드는 데도 이바지할 전망이다. / 이경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