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에가면, 성남시 공유경제기업으로 지정

지원금으로 유 · 무인 매대 보안시스템 개발 힘 받아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8/11/14 [23:17]

판교에가면, 성남시 공유경제기업으로 지정

지원금으로 유 · 무인 매대 보안시스템 개발 힘 받아

탄천뉴스 | 입력 : 2018/11/14 [23:17]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도시공유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주식회사 업(대표이사 박진석) ‘판교에가면을 성남시 공유경제기업으로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판교에가면은 판교지역의 스타트업, 중소기업 그리고 상인을 하나로 묶는 지역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613일부터 판교상인연합회와 함께 상가 스페이스 공유사업인 'QR마트'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     © 탄천뉴스


QR
마트는 판교테크노밸리 소상공인들과 협력해 최저 임금인상에 따른 부담을 줄이기 위한 자구책으로 만든 유휴공간을 활용한 '공유경제' 모델이다. 소상공인이 각 상점 내 유휴 공간(1)을 공유해 스타트업, 중소기업 신제품과 아이디어 제품 중 구매력 높은 제품을 엄선, 판매해 소상공인에게 부가수익을 창출하는 상생모델이다.

 

특히 QR마트는 매대에 표시된 QR코드 인식을 통해 소비자들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쉽게 주문, 결제할 수 있다. 현장 픽업이 가능해 온라인 구매보다 좋은 조건으로 아이디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QR몬 앱으로 QR코드 인식 없이 사용 가능하고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올 12월까지 판교내 1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한다. 점차적으로 판교, 분당지역과 성남시 전역으로 늘려나간다. 인천 송도, 서울 강남과 김해시까지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19년까지 1000, 2021년까지 2000개 매장으로 확대할 목표다.

 

판교에가면은 이번 성남시 공유경제기업으로 지정되면서 3년간 공유 성남 BI’사용할 수 있으며 공유촉신 사업 협업과 행정 지원을 받는다.

 

한편 판교에가면 박진석대표는 필요한 시기에 성남시 공유경제기업 선정돼 기쁘며 앞으로 지원 받는 지원금은 큐알마트 무인화개발에 상용할 예정이라고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