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환경교육/청소년문화/예술여성정치경제행정사회/복지보건/의료사건/사고스포츠/레저인물동정
전체기사
인사/부음/동정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편집  2018.11.17 [00: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예술
광주대단지의 다른 이름 ‘황무지’ 공연
오는 8월 4일~5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서 공연
기사입력: 2018/07/19 [19:05]  최종편집: tc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탄천뉴스

▲ 황무지 포스터     
한국 산업화의 모순이 폭발한 지점이자 성남시의 태동이 되었던 1971년 8월 10일 발생한 광주대단지 사건을 다룬 연극에 최초로 무대에 오른다.


극단 ‘성남93’은 오는 8월 4일과 5일 양일간 오후 3시, 6시 성남아트센터 앙상불시어터에서  광주대단지의 다른 이름 ‘황무지’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에 무대에 펼쳐지는 광주대단지 사건은 1971년 8월 10일에 일어난 도시빈민들의 항거로 서울시가 청계천과 영등포 등 무허가 판자촌에 살던 사람들을 성남(당시 광주군 중부면)으로 이주시키면서 분양가 대폭 인상과 일터 제공 미이행, 교통 확충 미비 등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건으로 올해로 47주년을 맞고 있다. 


황무지는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무대에 올려지는 작품으로 올해 연극에서는 ‘황무지’는 ‘아이의 눈’을 통해서 본 광주대단지의 처참한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를 통해 광주대단지의 상황을 새로운 시각에서 보여주어 관객들에게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경훈 극단 성남93 대표는 "광주대단지 사건을 형상화한 작품은 황무지가 처음이다“라며"황무지를 통해 광주대단지사건의 의미를 돌아보는 공연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연은 성남일보가 주관하고 극단 성남93이 주최해 진행하는 공연으로 지난해부터 5부작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또한 성남일보는 오는 8월 10일 광주대단지47주년을 기념하는 토론회도 진행한다.(공연 문의 인터파크 티켓 : 1544-8117)


▲ 광주대단지 사건을 형상화한 연극 '황무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메라출동 탄천EYE  
1/26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288-5 ㅣ 대표전화 070-8886-0514 ㅣ 팩스 031-708-0514 ㅣ 대표e메일 master@tcnews.kr
정기간행물 등록 경기 아 50155ㅣ 등록일 I 2010년 11월 8일 I 발행 편집인 변준성 Copyright ⓒ 2010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Contact master@tc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