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철 부시장 취임 첫 행보는 ‘현장’

성남시의 주요 사업 진행되는 지역 현장 9곳 찾아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7/12/08 [22:20]

이재철 부시장 취임 첫 행보는 ‘현장’

성남시의 주요 사업 진행되는 지역 현장 9곳 찾아

탄천뉴스 | 입력 : 2017/12/08 [22:20]

▲ 이재철 부시장이 12월 6일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공원화 사업 현장에서 공사장 안전 조치와 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이재철 부시장은 취임 후 첫 행보로 12월 6일과 7일 성남시의 주요 사업이 진행되는 지역 현장 9곳을 찾았다.


이는 과별 업무보고에 앞서 현장에서 정확한 현안 파악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시장은 이틀간 △수정구 시흥동 창조경제밸리 조성 사업 현장 △신흥동 제1공단 내 법조단지 이전사업 및 공원조성사업 현장 △단대동 남한산성순환도로 확장 공사 현장 △분당~수서 간 고속화도로 공원화 사업 현장 △태평동 성남시의료원 건립 현장 △모란민속5일장 이전부지 등을 차례로 방문했다.


각 사업의 진행 정도와 공정률, 문제점 진단, 조치 사항 점검 등이 이어졌다.


특히 분당~수서 간 고속화도로 공원화 사업 현장에선 2019년 2월 준공 때까지 안전 시공을 당부했다.


이 부시장은 8일 저녁 신규 공무원 163명과 대화의 자리, 12~15일 수정·중원·분당구청, 성남산업진흥재단, 성남문화재단 등 7곳 기관 방문 일정이 잡혀 있다.


이재철 부시장은 11월 29일 취임 당시 “시민의 안전과 행복한 삶 추구를 신조로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행정을 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이재철 부시장이 12월 6일 단대동 남한산성 순환도로 공사 현장에서 현안 파악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