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울뿐인 경기도 알프스프로젝트 정책

김지환 의원,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미세먼지 대책 따져
“경기도 미세먼지 대책인 알프스 프로젝트, 알프스만 남았다”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7/11/15 [13:04]

허울뿐인 경기도 알프스프로젝트 정책

김지환 의원,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미세먼지 대책 따져
“경기도 미세먼지 대책인 알프스 프로젝트, 알프스만 남았다”

탄천뉴스 | 입력 : 2017/11/15 [13:04]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지환(국민의당, 성남8) 의원은 14일,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기오염 발생 원인분석과 정확한 정보 없이 허울뿐인 알프스 프로젝트 정책 마련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김지환 의원 자료에 따르면, 도내 미세먼지의 경우 지난해 이천시 58㎍/㎥, 여주시 54㎍/㎥로 도내 평균농도 53㎍/㎥를 상회한 것은 물론 수원 53㎍/㎥, 성남 46㎍/㎥ 등 대도시 지역보다 오히려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 김지환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미세먼지 대책을 따져 물었다.     


이는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라 별도의 환경기준을 마련하여 관리해야 하지만 경기도 환경국장은 그동안 어떠한 기준을 마련하지 못했고, 시군과 협의한 사실도 없다고 대답했다.


또한 도로변 대기오염과 관련해서도 대기오염기준초과 현황을 살펴보면, 계남공원(부천)에서는 2016년에 100회가 넘게 대기오염기준을 초과하였고, ‘성남-모란역’ ‘용인-구갈동’ ‘안산-중앙로’ 역시 전국 도로변 대기오염도 상위 10위 안에 들었음에도 ‘환경보건법’에 따라 환경 위해 인자로 인한 건강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2016년부터 아무런 역학 조사나 검토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환 의원은 “최근 경기 동부지역 대기오염 수치, 도로변 대기오염 기준 초과 결과를 통해 경기도 환경국이 제대로 된 문제점 파악과 정책을 수립하지 않고 말뿐인 알프스 프로젝트, 프로젝트 없는 알프스 정책만 만들고 있다”고 강력히 질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