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환경교육/청소년문화/예술여성정치경제행정사회/복지보건/의료사건/사고스포츠/레저인물동정
전체기사
인사/부음/동정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편집  2017.12.18 [23: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예술
전국최고, 성남 오리뜰 농악 보러오세요
성남문화원, 2017 성남 향토민속놀이 ‘오리뜰 농악’ 공연 개최
주민화합과 마을의 번영을 기원하는 대동놀이... 내달 2일 야탑역 광장
기사입력: 2017/05/29 [09:29]  최종편집: tc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혜영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이 주최하고 성남농악보존협회(회장 강승호)주관, 성남시가 후원하는 향토민속놀이 ‘오리뜰 농악’ 공연이 오는 6월 2일(금) 오후6시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된다.


이날 공연은 ‘타악 연희단 가락지’의 ‘길놀이와 선반 설장구’를 시작으로 ‘풍물꾸러기’ 어린이 사물놀이팀이 공연하며, 성남 오리뜰농악 보존회가 ‘비나리’ 와 ‘오리뜰농악’의 공연을 마련한다.


▲ 성남 향토민속놀이 ‘오리뜰 농악’      


성남 오리뜰농악은 성남문화원과 성남농악보존협회의 노력으로 지난 2007년 문화관광부 선정 전통예술복원사업으로 지정받아, 복원된 지 10년째가 되었고 ‘제5회 전국풍물경연대회’에서 종합대상 수상을 비롯해 각종대회에서 수차례 상을 수상하며 성남시의 대표 행사들에 출연하고 있으며 지난 1월 17일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6호 지정됐다.


‘오리뜰’은 광주군 낙생면 구미리의 평야 이름에서 유래됐으며 ‘오리뜰 농악’은 1940년대부터 70년대 말까지 분당구 구미동의 옛 지명인 오리뜰에서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뜻에서 농번기와 농한기를 가리지 않고 전성기를 누리다가 1989년 분당 신도시 개발로 한때 자취를 감추었다.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오리뜰 농악은 노동과 놀이가 결합한 두레농악으로, 주민화합과 마을의 번영을 기원하는 대동놀이였다”며 “오리뜰 농악이 성남시 향토문화재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 더 많은 활동과 노력으로 전국에서 가장 손꼽히는 농악단으로 발전시켜서 성남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김혜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카메라출동 탄천EYE  
1/26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288-5 ㅣ 대표전화 070-8886-0514 ㅣ 팩스 031-708-0514 ㅣ 대표e메일 master@tcnews.kr
정기간행물 등록 경기 아 50155ㅣ 등록일 I 2010년 11월 8일 I 발행 편집인 변준성 Copyright ⓒ 2010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Contact master@tc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