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환경교육/청소년문화/예술여성정치경제행정사회/복지보건/의료사건/사고스포츠/레저인물동정
전체기사
인사/부음/동정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기사제보
편집  2017.06.23 [02: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예술
“문턱 낮춘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제9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28일 폐막... 37일 동안 115만명 방문
76개국 1,454명 2,470점 출품, 영국·이탈리아·일본 등 국제협력 다져
기사입력: 2017/05/28 [16:01]  최종편집: tc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민희

▲ 제9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28일 폐막됐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2017 제9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28일, 115만명의 관람객이 찾은 가운데 37일간의 화려한 막을 내렸다.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이천 세라피아, 여주 도자세상 일원에서 개최된 이번 도자비엔날레에는 전 세계 76개국 1,454명의 작가가 2,470점의 작품을 출품, 국제문화행사로서 입지를 굳게 다졌다.


도와 한국도자재단은 이번 비엔날레의 가장 큰 성과로 ‘비엔날레’라는 미술행사가 추구하는 권위적인 인상을 벗고, 대중과의 소통을 통해 대중과 예술 간의 거리를 좁혔다는 점을 꼽았다.


도와 한국도자재단은 대중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를 인간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삶’으로 선정해 관람객의 이해를 도왔다.


여주 주제전의 골호 만들기, 꽃 공예가 리타 플로이드(Rita Floyd)의 도자 꽃 만들기, 가족단위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도자체험 등 작가와 관람객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은 참여형 비엔날레의 특징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 특별전 참여 영국작가 닐브라운스워드 관람객과하는 특별이벤트     


이런 대중성을 바탕으로 관람객수는 지난 2015년 90만 명보다 25만명이 증가한 115만 명을 기록 12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동시에 개최된 3개시 도자기 축제를 견인하며 매출을 향상시키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장 동력을 제고하는 역할을 했다.


도자비엔날레 개최지인 ‘광주-이천-여주’를 관통하는 경강선을 이용한 프로모션도 도자비엔날레 성공에 한몫했다.


도자비엔날레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2017 봄철여행주간’ 대상지로 선정돼 ‘도자투어라인’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벌일 수 있었다. 특히 프로모션 상품 가운에 하나였던 코레일과 함께하는 ‘도자문화특별열차’는 총 5회 운행기간 동안 전회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한국도자재단은 이번 도자투어라인을 계속 가동해 경기도 동남부권 도예산업을 활성화시킬 방침이다.


영국, 이탈리아를 비롯한 전 세계 도자 강국과의 중장기적인 도예교류를 시작했다는 점도 빠뜨릴 수 없는 성과다.


▲ 도자비엔날레 전시 관람객     


이천 세라피아에서 영국도자를 소개하는 ‘영국문화의 날’을 개최한 영국은 자국에서 열리는 ‘브리티쉬 도자비엔날레’에 한국도예작가를 초청, 한국도자특별전을 개최하는 등 교류방안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여주 도자세상에서 ‘이탈리아 국가초청전’을 연 이탈리아와는 도자의 도시인 파엔자(Faenza)에 위치한 MIC(도자국제미술관)에 한국관 설치를 논의키로 했다.


네덜란드와는 여주 도자세상에서 열린 ‘기념_삶을 기리다’전에 참가한 한국 작가 70여명의 골호(화장 후 뼈를 담아 매장할 때 사용하는 용기)작품을 유럽을 대표하는 도자센터인 ‘EKWC(유러피안세라믹워크센터)’에 전시키로 했다. 일본과는 일본 아이치현 세토에서 열리는 세토도자기 축제와 도자비엔날레는 연계해 개최하는 등 도자를 통해 우호관계를 다져나가기로 했다.


한국도자재단 관계자는 “이밖에 국제장애인 도예공모전 등을 열며 소외계층의 참여기회를 확대했다. 국내에서는 대중과 한걸음 더 가까워진 도자비엔날레가, 국외에서는 세계 최고 도자예술행사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하는 대회가 됐다”면서 “2019년 열릴 예정인 제10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도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민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카메라출동 탄천EYE  
1/26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288-5 ㅣ 대표전화 070-8886-0514 ㅣ 팩스 031-708-0514 ㅣ 대표e메일 master@tcnews.kr
정기간행물 등록 경기 아 50155ㅣ 등록일 I 2010년 11월 8일 I 발행 편집인 변준성 Copyright ⓒ 2010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Contact master@tc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