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농부가 된 어린이들 ‘수확의 기쁨’

성남시농업기술센터, 11월 2~6일 시민농원서 체험 행사 열어
채봉태 소장, “땀방울의 소중함을 알도록 체험의 장 마련했다”

한민희 | 기사입력 2015/11/06 [17:33]

도시 농부가 된 어린이들 ‘수확의 기쁨’

성남시농업기술센터, 11월 2~6일 시민농원서 체험 행사 열어
채봉태 소장, “땀방울의 소중함을 알도록 체험의 장 마련했다”

한민희 | 입력 : 2015/11/06 [17:33]

▲ 성남시농업기술센터가 성남동 시민농원서 어린이 대상 김장채소 수확체험 행사를 열어 호응을 얻었다.     © 탄천뉴스


성남시 어린이 1,000여 명이 도시 농부가 돼 수확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성남시농업기술센터(소장 채봉태)는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중원구 성남동의 시민농원에서 어린이·청소년 대상 김장 채소 수확 체험 행사를 열었다.


체험은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급, 지역아동센터 등 36곳의 단체에서 하루 200~300명이 찾아와 이곳에서 배추를 뽑고 무를 캤으며 이들 채소는 어린이들에게 도시 농부 체험의 기회를 주려고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8월 모종을 심어 가꾼 것들이다.
 
싱싱하게 자란 농산물 수확하는 기쁨에 어린이들의 표정은 해맑다. 막 뽑아낸 무맛의 달콤함은 즐거움을 더한다.


성남시농업기술센터는 어린이들이 직접 수확한 무와 배추를 김장용 채소 봉투(1인당 3㎏)에 담아 가져가도록 했다.


채봉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시에 사는 어린이와 청소년은 흙 밟을 기회조차 흔하지 않다”면서 “농작물을 키우는 데 드는 노력과 시간, 농부가 흘리는 땀방울의 소중함을 알도록 체험의 장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시민농원은 성남시청 맞은편 중원구 성남동 일대 국·시유지에 7만3230㎡ 규모로 조성된 전국 최대 공공형 농장이다.


농장은 구획별로 ▲각급 학교 특수학급 및 지역아동센터 자연학습장 6000㎡ ▲실버세대 주말농장 5만9013㎡, ▲저소득층 텃밭 1120㎡ ▲다문화가정 텃밭 2544㎡ ▲호스피스 텃밭 765㎡ ▲봉사단체 나눔농장 788㎡ ▲귀농·귀촌 예비자 농부학교 3000㎡로 나뉘어 운영 중이다.


매년 초 무료 분양 때마다 신청자가 몰려 평균 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탄천뉴스 한민희 기자


▲ 어린이 대상 김장채소 수확체험 행사를 열어 호응을 얻었다.     © 탄천뉴스
▲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김장채소 수확체험 행사를 열어 호응을 얻었다.     © 탄천뉴스
▲ 어린이들이 수확한 무을 시식하고 있다.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