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행정도 빅데이터 활용 서비스”

성남시, 열람실 좌석 이용시간, 대여도서 등 예측,,, 분석 작업 이달 내 종료

김호중 | 기사입력 2014/11/12 [21:03]

“도서 행정도 빅데이터 활용 서비스”

성남시, 열람실 좌석 이용시간, 대여도서 등 예측,,, 분석 작업 이달 내 종료

김호중 | 입력 : 2014/11/12 [21:03]
성남시는 도서관 빅데이터를 활용해 열람실 좌석과 이용 가능시간과 대여 도서 등을 예측하는 선진 도서 행정 서비스를 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0월 3일부터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 작업을 시작해 이달 말 끝낸다.
 
▲ 도서관 빅데이터 활용 흐름도     © 탄천뉴스

분석 데이터 중 하나는 중앙, 분당, 운중, 수정, 중원, 중원어린이, 판교, 구미, 무지개 등 9개 도서관의 17개 열람실에서 1만100개 좌석 점유 현황이 있다. 

세부적으로 최근 2개월간 요일별, 일자별, 30초 단위로 좌석 점유 현황 자료를 분석하며 열람실 주 이용자의 연령대와 성별 분석을 포함한다.

또한, 9개 도서관이 보유하고 있는 170만권 책과 최근 1년간 대여가 이뤄진 300만 건의 도서 현황을 분석한다.
도서관 이용자들이 주로 빌려 가는 책의 주제, 도서명, 시중 서점의 베스트셀러, 장서 등과의 관련성도 파악한다.

이같이 빅데이터 분석 작업을 마치면 도서관 운영 방침에 대한 의사 결정 자료로 활용된다.

도서관별 장서 보유, 열람실 규모 확장, 개방시간 탄력 운영 등 서비스 개선안에 반영돼 시민들의 도서관 이용이 더 편리해진다.

이번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은 성남시 강창조 주무관이 낸 아이디어로 부서별 빅데이터 활용 과제에서 선정됐다.

공공도서관 이용 활성화와 서비스 선진화가 기대된다.

성남시는 앞으로 분야별로 빅데이터 활용 방안을 넓혀 정책 결정과 시행에 객관성을 확보하고 시민 피부에 와 닿는 행정서비스를 펴나갈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