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달리기가 엄청 빨라요. 이젠 막차 타기 위해 제발 그만 뛰고 싶어요” 경기도, 도민 희망 가사에 담은 ‘희망 댓글송’ 공개

경기도, 22일 희망 댓글송 공개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2/07/22 [07:22]
사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 달리기가 엄청 빨라요. 이젠 막차 타기 위해 제발 그만 뛰고 싶어요” 경기도, 도민 희망 가사에 담은 ‘희망 댓글송’ 공개
경기도, 22일 희망 댓글송 공개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2/07/22 [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희망댓글송이미지


“그거 아세요. 저 청약 당첨됐어요. 언젠가는 나도 이런 자랑 해보면 좋겠어요”

“그거 아세요. 저 달리기가 엄청 빨라요. 이젠 막차 타기 위해 제발 그만 뛰고 싶어요”

경기도가 민선 8기 핵심 가치 가운데 하나인 ‘도민과의 소통’을 위해 경기도민의 희망을 가사로 담은 노래 ‘희망 댓글송’을 제작, 22일 공개했다.

경기도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희망 댓글송은 지난 6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경기도 공식 유튜브와 블로그,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로 접수된 도민들의 소소하고도 일상적인 희망을 가사에 담았다는 것이 특징이다.

경기도는 도민이 올린 개인적 소망, 경기도에 바라는 점을 담은 댓글 3천800여 건 중 42건을 선정해 가사로 활용했다.

가사 내용을 살펴보면 “3주 연속 야근했네. 내일은 제발 칼퇴입니다”, “꿈만 같은 소원 내 집 마련 꼭 하고 싶죠” 같은 개인적 희망부터 “정년퇴직했어요. 제2의 인생 유익하게 보낼 수 있는 경기도 되길 기대합니다”, “기흥구 고매동 주민입니다. 용인민속촌 할인방법 없을까요?”처럼 경기도에 바라는 내용들이 담겨있다.

‘희망 댓글송’은 경기도청 홍보미디어담당관 소속 직원들이 함께 노래했으며, 노래 마지막에 나오는 내레이션은 정년퇴직 후 제2의 인생을 기대하는 중년 남성, 출산을 앞둔 예비 엄마 등 다양한 연령층의 도민이 직접 참여했다.

멜로디는 구독자 77만 명의 인기 유튜버 ‘과나’의 ‘그거 아세요’ 음원을 활용했다. ‘그거 아세요’ 역시 유튜버 과나가 구독자들의 댓글을 활용해 만든 노래로 알려졌다.

박연경 경기도 홍보미디어담당관은 “도민들의 소소한 일상의 모습이나 희망 등을 담은 노래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취지 속에서 진행된 프로젝트에 많은 분이 참여해 주셨다”면서 “희망 댓글송을 시작으로 도민들과 작은 것부터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하남시, 유니온파크 내 공공하수처리 용량 72% 확대
이전
1/3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