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6.25전몰군경자녀 보상법 대표발의

합당한 보상과 예우를 위해 6.25전몰군경자녀 수당을 보상금으로 변경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2/01/05 [19:1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욱 의원, 6.25전몰군경자녀 보상법 대표발의
합당한 보상과 예우를 위해 6.25전몰군경자녀 수당을 보상금으로 변경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2/01/05 [1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국회의원(정무위원회 간사경기 성남 분당을재선)이 6.25전몰군경 자녀에 대하여 합당한 보상과 예우를 함으로써 국민의 애국정신 함양에 이바지하기 위한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2001년부터 6.25전쟁 직후 보훈제도 미비 및 성년제적 등으로 보상기간이 단기간에 머문 일부 6.25전몰 또는 순직군경의 성년자녀 1명에 한하여 과거 미흡했던 보상의 보전차원에서 6.25전몰자녀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6.25전몰군경자녀수당은 모친 등의 보상금 수급과 제도 시행시점에 따라 제적자녀승계자녀신규승계자녀 3개 유형으로 구분된다제적자녀는 전쟁고아로 보상금을 받다가 성년(‘74년 이전)이 되어 보상이 중지된 경우이며승계자녀는 어머니가 보상금을 받다가 ‘97년 이전에 사망한 경우이며신규자녀(‘16년부터 지급)는 어머니가 보상금을 받다가 ‘98년 이후 사망한 경우이다.

 

2021년 기준 제적자녀 139만원승계자녀 118만원신규자녀 35만원을 지급하고 있어 수급자 간 수급 금액의 차이로 형평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전몰군경의 희생에 따른 보상이 수당으로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다.

 

김병욱 의원은 “6.25전몰군경 유자녀에 대한 보상이 미흡하고 전몰군경 수급자 간 수급 금액 차이로 인해 여전히 궁핍한 삶을 보내고 계시는 유자녀 분들이 계시다며 “6.25전몰군경 자녀에 대하여 합당한 보상과 예우를 함으로써 국민의 애국정신 함양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남한산성 일출
이전
1/2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