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농가 경영안정 위해 41억5700만원 투입

용인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 생산성 향상 위해…국·도·시비 50~60%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1/01/20 [15:36]
사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훼농가 경영안정 위해 41억5700만원 투입
용인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 생산성 향상 위해…국·도·시비 50~60%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1/01/20 [15: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훼농가 경영안정 위해 41억5700만원 투입


시는 20일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올해 41억5700만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이어지면서 각종 행사가 취소되는 등 관내 화훼농가들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어서다.

이와 관련 시는 천창환기시설 등 개보수 지원에 18억9천만원을, 다겹보온커튼 설치 등 에너지절감 사업에 5억1600만원의 시비를 비롯한 국·도비를 지원한다.

또 전기 온풍기 지원에 4억9400만원을, ICT 복합환경제어시스템 구축에 2억700만원을 지원한다.

농가에선 40~50%를 자부담해야 한다.

화훼농가에 필수적인 상토 지원에 6억9천만원의 시비를, 육묘용 화분 등 농자재 구입비로 3억6천만원의 도비를 각각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특히 피해가 큰 화훼농가의 부담을 덜어주고 생산비를 절감해 농가의 소득향상으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남한산성 일출
이전
1/3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