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최고위원 후보, 김대중 대통령과 추어탕 인연 회상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8/19 [00:41]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최고위원 후보, 김대중 대통령과 추어탕 인연 회상

탄천뉴스 | 입력 : 2020/08/19 [00:4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소병훈(재선·경기 광주갑) 후보는 18일 자신의 SNS김대중 대통령님이 저희 곁을 떠나신지 벌써 11년이 되었다, ‘김대중 대통령과 추어탕이란 제목으로 김대중 대통령과 본인의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소병훈 의원은 <도서출판 산하>를 운영하던 출판인이었다. 김대중 대통령의 요청으로 97년도에 대중경제론 나의 삶, 나의 길 21세기 시민경제 이야기 총 3권을 출판했다.

 

소 의원은 “‘21세기 시민경제 이야기를 마무리 지을 때 대선 출마를 선언한 당시 김대중 후보께서 소병훈 대표, 고맙소라고 전화를 주셨고, 그것으로 부족했는지 친히 추어탕을 사주셔서 크고 작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소 의원은 당시 추어탕 가게에서 인간으로서 이겨내기 힘든 고난을 평생에 걸쳐 마주하셨는데, 끝내 이겨낼 수 있었던 원동력이 무엇인지 여쭤봤다고 말하며, “대통령께서는 오직 내 이웃, 우리의 국민을 바라보노라면, 두려울 것이 없다고 말씀해주셨다라고 추억을 회상했다.

 

소 의원은 지금은 참 어려운 때다. 코로나 19와 수해로 이중고를 겪는 국민들의 신음도 깊어지고 있다라며, “176석의 집권여당에게 거는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과 분노도 그만큼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하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고난을 이겨낼 수 있을까. 매번 스스로에게 묻는다라며, “답은 김대중 대통령 말씀에 있었다. 오직 국민을 보고, 국민의 명령을 향해 제 몸을 던지겠다라고 강조했다.

 

소 의원은 국민께 새로운 희망을 드리고자 당 최고위원에 출마했다.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말하며, “촛불시민이 바라는 더 강력한 개혁을 흔들림 없이 실천해서 반드시 국민과 당원께 새로운 희망을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