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FC도쿄에서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임대 영입

김남일 감독이 적극적으로 영입 원해.. 성남은 부족한 득점력 및 공격력 강화 기대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6/10 [12:30]
스포츠/레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FC, FC도쿄에서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임대 영입
김남일 감독이 적극적으로 영입 원해.. 성남은 부족한 득점력 및 공격력 강화 기대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0/06/10 [12: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남FC, FC도쿄에서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임대 영입


성남FC가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를 FC도쿄로 부터 올해 연말까지 임대 영입했다.

 

1996년생인 나상호는 2017년 광주에서 프로 데뷔하여 K리그2에서 2년간 49경기 181도움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K리그2 MVP·득점왕·베스트11을 휩쓸며 한국축구의 기대주로 성장했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2019J리그 FC도쿄로 이적한 나상호는 지난해 25경기에 출전, 21도움을 올렸다.

 

나상호가 성남의 블랙 유니폼을 입게 된 배경에는 김남일 감독의 적극적인 영입 의지가 있었다. 나상호는 공격 지역에서 빠른 스피드와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 슈팅력이 검증된 선수로 김남일 감독은 나상호가 팀이 전술적으로 더 많은 공격적 옵션을 가지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상호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J리그의 재개가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상황에서 안정적으로 리그를 치르고 있는 K리그로 선회해 올 시즌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나상호는 성남에서 뛰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좋은 코칭스태프, 친한 선후배 동료 선수들이 있어 동기부여가 된다. 성남에 있는 동안 스스로의 발전과 팀의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코로나19가 안정화되어 하루 빨리 경기장에서 팬 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한편, K리그1 5라운드를 치른 현재 4위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성남은 K리그에서 이미 검증된 현 국가대표 공격수를 영입하며 더 높은 곳으로의 비상을 꿈꾸고 있다. 나상호는 곧 팀에 합류해 몸 만들기에 들어가며 625일에 시작되는 추가 등록기간에 등록 절차가 마무리되는대로 K리그에 출전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팔당물안개공원 보랏빛향기
이전
1/2
다음
광고
스포츠/레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