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노조 총파업 돌입·열차는 정상 운행

용인시, 3차례 부분파업 뒤 31일부터…무인운전 경전철 비상인력으로 가동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3/31 [08:56]

용인경전철 노조 총파업 돌입·열차는 정상 운행

용인시, 3차례 부분파업 뒤 31일부터…무인운전 경전철 비상인력으로 가동

탄천뉴스 | 입력 : 2020/03/31 [08:56]

용인시청


용인시는 31일 용인경전철 노조가 이날 0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무인으로 운전하는 경전철의 특성을 살려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 비상인력을 투입해 파업과 무관하게 경전철을 차질 없이 운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30일부터 도시철도과 내에 비상운영 상황실을 설치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했다.

용인경전철은 전체 직원 187명 가운데 143명이 노조에 가입한 상태다.

용인경전철 노·사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41회의 단체교섭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태다.

이에 노조는 지난해 12월30~31일 전면파업을 예고했으나, 당시엔 같은 달 30일‘사측과 임단협에 잠정합의했다’며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노조 측은 이후 지난해 12월30일 잠정합의을 처리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최종 승인 절차 이후 서명을 하기로 노사가 합의한 바 있으며 잠정합의 일부를 수정해야 서명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앞서 지난 2월14일 17일과 3월26일 등 3차례 부분파업을 단행한 데 이어 이번에 총파업에 돌입했다.

시 관계자는 “노조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경전철은 차질 없이 운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노사가 합심해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