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외곽순환로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바꾸자”, 88% 이상 ‘찬성’ ‥경기도 명칭 개정 움직임 ‘탄력’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 긍정적 의견 88% 넘어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3/19 [08:11]

“서울외곽순환로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바꾸자”, 88% 이상 ‘찬성’ ‥경기도 명칭 개정 움직임 ‘탄력’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 긍정적 의견 88% 넘어

탄천뉴스 | 입력 : 2020/03/19 [08:11]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 긍정적 의견 88% 넘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이름을 바꾸는 것에 대한 긍정적 의견이 88%를 넘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로써 경기도가 추진하는 ‘수도권순환고속도로’의 명칭 개정 움직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올해 1~2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노선명 개정 관련 연구용역을 진행, 수도권 거주 고속국도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조사 결과, ‘명칭을 변경해도 괜찮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는 50.7%, ‘명칭을 변경해도 상관이 없다’라는 의견이 37.7%로 88.4%가 명칭 변경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명칭 변경에 반대한다’는 대답은 11.2%에 불과했다.

긍정 의견이 부정 의견보다 8배 가량 월등히 많은 것으로 실제 명칭 개정이 이뤄진다 하더라도 도로 이용자들의 반발 등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서울, 경기, 인천 3개 광역자치단체와 2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총 128km의 왕복 8차로 고속도로로 2007년 개통 당시부터 명칭의 적합 여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더욱이 경기도는 인구 1,367만명, 지역내총생산 474조원의 대한민국 최대 광역자치단체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잘못된 명칭으로 서울의 외곽이나 변두리라는 잘못된 인식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민선7기 경기도는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명칭 개정하는 것을 전국 최대 지자체로서의 위상 재정립을 위한 가장 큰 전략 목표로 설정, 2018년부터 2년여에 걸쳐 해당 노선이 경유하는 모든 지자체의 동의를 얻어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에 명칭 개정을 공식 요청했다.

이에 국토교통부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고속국도 노선명 제·개정 원칙과 기준 마련, 사례조사, 파급효과 및 소요비용 산정을 위한 ‘고속국도 노선번호 활성화 방안 검토 연구용역’을 진행해왔다.

향후 관계기관 협의, 도로정책심의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명칭 개정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수도권순환고속도로의 명칭 개정은 서울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국토 균형발전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불합리하고 잘못된 제도와 절차를 하나씩 고쳐 공정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