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1일 기준 31명 음성판정 · 12명 검사 중…확진자 없음

코로나 19 대응강화 20일 하루 43명 진단검사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2/21 [15:19]

용인시, 21일 기준 31명 음성판정 · 12명 검사 중…확진자 없음

코로나 19 대응강화 20일 하루 43명 진단검사

탄천뉴스 | 입력 : 2020/02/21 [15:19]

보건소 관계자가 검체 채취 시연하는 모습


용인시는 지난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을 강화하면서 20일 하루에만 43명을 진단검사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12시 기준 이 가운데 31명이 음성으로 판정됐고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나머지 12명에 대해선 계속해서 진단검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시는 코로나 19 관련 지난 10일 하루 27명을 진단검사한 이후 이날 하루 최고 진단검사 기록을 갱신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진단검사 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은 전날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 차단 강화를 위해 진단검사 대상자 기준을 대폭 확대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진단검사 대상을 확진환자와 밀접접촉자 뿐 아니라 ‘접촉자’ 전체로 확대하고 의사의 판단에 따라 입원이 필요한 원인미상의 폐렴인 환자도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 홍콩·마카오를 포함한 중국 뿐 아니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발생국가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자 전체를 진단검사 대상으로 확대했다.

특히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경우 등 환자를 조기 발견하기 위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도 진단검사 대상으로 분류했다.

시는 이날 오후 12시 현재 68명을 감시하고 있다.

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상태는 아니지만, 잠복기에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예방차원에서 자가격리 상태에서 감시하거나 능동감시를 하는 것이다.

시는 코로나 19 위기가 증폭됨에 따라 정확한 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히 전달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경전철·버스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을 철저히 방역할 방침이다.

한편 기존 감시대상자 가운데 이날까지 감시 해제된 사람은 모두 198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감시하다가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중국에서 귀국한 지 14일이 지나도록 이상이 없으면 코로나 19와 무관하다고 인정하는 것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