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의원,최근 3년간 통법규 위반 과태료‘과오납’8,700여건

과오납 건수 매년증가, 돌려주지 못한 미환급율 17.3%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9/10/11 [16:15]
정치/행정 >
소병훈의원,최근 3년간 통법규 위반 과태료‘과오납’8,700여건
과오납 건수 매년증가, 돌려주지 못한 미환급율 17.3%
 
탄천뉴스 기사입력  2019/10/11 [16:15] ⓒ 탄천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탄천뉴스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부과 과오납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행정안전위원회, 경기 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2016-2018)간 교통법규위반 과태료 과오납건수는 총 8,785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2,302건, 2017년 3,226건, 2018년 3,257건으로 약 41.5%(2016년→2018년)가 증가했으며 과오납금액(16년 110,722,120원→18년 147,986,160원) 또한 증가했다.
  
과오납은  이중납부, 기한경과 수납, 금액오납 등이 이에 해당된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2,45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1,810건, 경남 497건, 인천 454건, 충남 433건, 경북 398건, 전남 386건이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 2016년 221건→2018년 983건 4.5배 증가 / 경남 112건→207건 1.8배 증가)

 

아직까지 돌려주거나 돌려받지 못한 미환급된 건수도 상당수이다. 총 1,519건으로 전체 8,779건의 17.7%에 해당된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342건, 2017년 497건, 2018년은 680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677건, 서울 201건, 충남 199건, 인천 70건, 전남 67건순이다.

 

소병훈의원은 “아직까지 돌려주지 못하고 있는 과오납 미환급급 지급방안이 정량화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잘못부과로 시민들이 복잡한 절차를 거쳐 이의신청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이중부과 등의 과오납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