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기권 의원,왕실도자기를 빚었던 ‘백토’ 광주의 품으로...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발굴백토 반출 관련 의견수렴 자리 마련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9/03/29 [21:24]

경기도의회 안기권 의원,왕실도자기를 빚었던 ‘백토’ 광주의 품으로...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발굴백토 반출 관련 의견수렴 자리 마련

탄천뉴스 | 입력 : 2019/03/29 [21:24]

▲     © 탄천뉴스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안기권(더민주, 광주1)도의원은 지난 28일 경기도시공사, 경기도자재단, 광주시청 관계자와 광주시에서 2017년 발굴된 백토의 원활한 반출과 사토처리와 관련하여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또한 지난 26일 경기도시공사 이헌욱 사장과 만나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공개발사업을 하는 광주역세권 지역의 백토를 광주시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하였다.

 

이 자리에서 논의한 결과 광주시의 백토는 행정처리 후 선별작업을 거쳐 경기도자재단에서 보관·관리하기로 결정하였다.

 

옛 문원에 보면 광주 일원에는 백토와 수토가 1년에 500톤 이상 채굴되어 도자기를 제작해왔다고 기록돼 있다. 조선왕조는 전국 각지에서 생산된 백토와 수토를 이곳 광주 분원으로 보내도록 지시, 제작케 함으로써 조선도예산업을 번창시켰다.  
 
이에 안기권 도의원은 “ 전통의 도요지 광주시에 사옹원 분원이 설치된 것과 우리 흙인 백토의 발견은 전통 도자기를 빚었던 선조들의 맥을 잇고 생활도자산업 발전에 의미와 가치를 높이며 옛 것이 복원되길 바란다 !”고 말하였다.

 

경기도의회 의원들은 지역상담소를 주민의 입법·정책 관련 건의사항, 생활불편 등 을 수렴하고 관계 부서와 논의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