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릴레이 기획 초청전 열어

2012년부터 9회에 걸쳐 진행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에 작가 60여 명 참가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9/03/15 [09:59]

한국도자재단, 릴레이 기획 초청전 열어

2012년부터 9회에 걸쳐 진행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에 작가 60여 명 참가

탄천뉴스 | 입력 : 2019/03/15 [09:59]

 

▲  도자재단 100인전_김국환作  © 탄천뉴스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15일부터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에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CERAMIC : BLOSSOM’을 연다.

2012년부터 시작한 한국생활도자100은 작가 100명의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60여명 정도가 참여했다.

9회째인 이번 초청전에는 경기도 여주에서 활동 중인 작가 11인이 참여, 봄을 주제로 한 도자작품과 음식, 꽃의 콜라보레이션 전시연출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봄의 정서와 기운을 전한다.

특히 푸드스타일리스트 백혜원, 플로리스트 박민정 두 작가가 참여해 음식과 꽃, 도자가 어우러진 봄의 향취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총 두 개의 섹션으로 구분되며, 1, 일상에 깃들다를 시작으로 2흐르는 봄으로 이어진다. 생활 속에서 느낄 있는 봄의 정서와 기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맞이하게 되는 봄에 관한 이야기 등으로 구성된다.

1, 일상에 깃들다강병덕 김국환 박선애 유천욱 조명식 등 작가들의 봄에 대한 도자작품과 백혜원 푸드스타일리스트의 연출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해 보이는 생활도자를 통해 소박한 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

2흐르는 봄은 민세원 현춘환 이지아 류은경 김흥배 이상욱 등 작가들의 사유가 담긴 도자작품과 박민정 플로리스트의 연출이 어우러져 봄의 문턱에서 여름이 되기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른 변화를 움트는 생명’, ‘반짝이는 꽃눈’, ‘온기가 감도는 방’, ‘씨앗’, ‘만개’, ‘그리고 다시 여름등의 순서로 보여준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겨우내 봄을 기다렸지만 미세먼지로 덮인 봄에 지친 관람객들의 마음에 위안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생활자기와 오브제로 꾸준히 활동 중인 작가들과 관람객들의 색다른 교감의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