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주최 토론회, 도시 내 녹지 조성으로 미세먼지 최대 36% 줄일 수 있어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19/02/14 [15:22]
정치/행정 >
김병욱 의원 주최 토론회, 도시 내 녹지 조성으로 미세먼지 최대 36% 줄일 수 있어
 
탄천뉴스 기사입력  2019/02/14 [15:22] ⓒ 탄천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탄천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경기도 성남시 분당을)14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도시 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시 내 공간유형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LH 토지주택연구원 김정곤 박사가 발표하고 도시 생활공간 구조에 따른 미세먼지 분포와 해법 모색에 대해 호서대 이건원 교수가 발표했고 서울대 환경대학원 성종상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토론은 환경부 푸른하늘정책과 김영우 과장, 성남시 환경보건과 박종화 과장, 미세먼지대책을 촉구합니다 이미옥 대표, 동국대 오충현 교수, LH 토지주택연구원 이은엽 박사가 참석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정곤 박사는 도시 내 2차 미세먼지 생성요인은 자동차 등에서 발생된 질소화합물로 도시 내 미세먼지는 인구밀도가 높고 도로 교통량이 많은 밀집도시에서 높게 나타나 이동오염원 중심의 도시공간 유형 및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측정, 관리, 규제가 필요하다며 미세먼지 저감 방안으로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저감방안으로 녹지의 면적 중심에서 기능 중심으로 전환하여 도심 도심 도로 녹화를 강화하면 미세먼지 피해와 대기오염을 약 30%까지 줄일 수있다고 밝혔다.

 

호서대 이건원 교수는 도시 내 생활공간 미세먼지를 억제하기 위해 아파트 외벽과 방음벽.출입구,육교,기둥 등 단지 곳곳에 그에 맞는 녹지를 조성하게 되면 미세먼지 수치가 최대 36%감소되는 것으로 연구결과가 나왔고 농촌진흥청 실험에서도 일부 식물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와 이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병욱의원은 중국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외교적 노력과 더불어 국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정책도 동시에 실시되어야함을 강조하며 단순히 녹지비율만을 따질것이 아니라 생활공간 곳곳에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함을 강조하고 국회에서 관련 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대책을 마늘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욱은 의원은 지난해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으로 포함하는 법안을 대표발의하고, 학교 공기정화장치 전면설치에 주도적으로 앞장서는 등 미세먼지 관련 입법과 정책에 노력을 쏟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김병욱, 권칠승, 박찬대, 지상욱의원과 LH 토지주택연구원(원장 손경환)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