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수용 결사반대"...하남 교산신도시 대규모 반대 집회

일방적 지구지정으로 삶의 터전을 헐값에 내어주고 쫓겨날 판

이경희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9:07]
정치/행정 >
"강제수용 결사반대"...하남 교산신도시 대규모 반대 집회
일방적 지구지정으로 삶의 터전을 헐값에 내어주고 쫓겨날 판
 
이경희기자 기사입력  2019/01/11 [19:07] ⓒ 탄천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는 11일 오후 800여명의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제3기 하남교산신도시 공공택지지구 지정 반대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가 제3기 신도시를 발표한 이래 반대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하남시 교산지구는 교산동,춘궁동,천현동,상하사창동 일원에 공공주택32000호가 공급될 예정이며 '첨단산업 융복합단지'와 '친환경 주거단지'를 조성하고 광주향교 인근에 한옥마을과 역사문화공원 및 탐방로,백제문화박물관을 만들어 '역사문화 특화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하지만 신도시 개발계획 발표이후 주위 땅값이 올라 낮은 토지보상 금으로 다른 대체 부지를 취득하기 어렵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이다.

 

 

 

주민대책위원회 석철호 위원장은 "신도시 건설부지는 450년 전통과 역사를 이어오며 50여년간 그린벨트로 묶여 있어 재산권 행사조차 하지 못했던 곳으로 강한 규제를 받으며 오랜 시간 고통을 참으며 이 지역을 지켜왔는데 국민과 소통하며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생존 대책도 없이 일방적 지구지정으로 삶의 터전을 헐값에 내어주고 쫓겨날 판이라며 밀어붙이기식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하남문화유산지킴이 시민위원회 관계자는 "생존권의 문제뿐만 아니라 하남지역은 오래전부터 문화유산이 산재해 있는곳으로 추정,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우리의 중요한 문화유적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신도시 건설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주민들은 "피맺힌 생존권 강탈하지 마라" "청천벽력 같은 강제수용 결사반대"를 외치며 하남시청 가두행진을 끝으로 해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