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지난해 행안부서 특별교부세 98억원 교부

생활안전CCTV 설치 등 19개 사업 관련…2017년 대비 10억원 증가

이경희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7:59]

용인시 지난해 행안부서 특별교부세 98억원 교부

생활안전CCTV 설치 등 19개 사업 관련…2017년 대비 10억원 증가

이경희기자 | 입력 : 2019/01/11 [17:59]

 

▲     © 탄천뉴스


용인시는 지난해 지역현안 해결이나 재난안전시설 설치 등 19개 사업과 관련해 행정안전부에서 98억원의 특별교부세를 받았다. 이는 지난 2017년에 교부받은 88억원에 비해 10억원 늘어난 것이다.

 

특별교부세는 중앙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 일정한 조건을 붙이거나 용도를 제한해 주는 재원으로 특별교부금이라고도 하는데 많이 받을수록 시민에게 더 많은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시는 지난해 특별교부세를 받은 19개 사업 중 신갈초등학교 통학로 개선과 금어천 동해교 재설치 등 7개는 마쳤고, 공세천·탄천 자전거도로 조성과 포곡읍 세월교 원격차단시설 등 12개는 올해까지 이어 진행한다.

 

부문별로 지역현안과 관련한 특별교부세는 광교산 너울길 정비와 탄천·공세천 자전거도로 조성, 용서고속도로 출구 소음저감시설 설치 등 4개 사업에 245000만원을 받았다.

 

또 재난안전 관련 특별교부세는 생활안전CCTV 설치에 24억원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하부 배수로 정비 10억원, 눈길 보행안전환경 정비 6억원, 청소년수련원 대운동장 옹벽 보수 5억원 등 15개 사업에 걸쳐 735000만원을 받았다.

 

시는 특히 평소 시민안전을 지키는데 주력함으로써 각종 표창을 수상하고 덤으로 특별교부세까지 추가로 확보해 시민안전을 지키는데 다시 투자하는 등 상승효과까지 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시민에게 더욱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특별교부세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